한국도선사협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 > 항만소식 페이지


블록체인으로 항만물류 혁신 이끈다

게시물 등록정보
작성자 총관리자 등록일 2018-12-22 조회 1,296

블록체인으로 항만물류 혁신 이끈다


해수부·과기정통부,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 구축 

 

 

▲A선사는 이번에 반입된 컨테이너를 다른 배에 옯겨 싣기 위해 이메일을 보내 컨테이너 정보를 B운송사에 보냈다. 그러나, 해당 정보가 너무 많아 혹시 누락되는 컨테이너가 발생할까 불안하다.

 

▲C운송기사는 터미널 ㉠에서 ㉡으로 컨테이너를 운반할 것을 지시받았다. 그러나, 컨테이너가 어디에 위치했는지 알 수 없어 ㉠터미널 게이트에서 종이로 된 위치문서(인수도증)을 전달받았다. 이 과정에서 대기시간이 길어져 터미널 게이트에서 정체가 발생됐다.

 

▲D운송사는 소속 트럭이 컨테이너를 운송한 뒤 빈 차로 돌아오는 일이 잦다. 컨테이너를 ㉠터미널에서 ㉡터미널로 이송한 후 ㉡터미널에서 바로 다른 컨테이너를 싣고 운송작업을 할 수 있다면 운송원가를 절감할 수 있을 것 같다.

 

앞으로 부두 간 컨테이너 이동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데이터 오류나 누락 없이 편리하고 신속한 물류 운송이 가능해질 전망이다.

 

해양수산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블록체인 기술을 항만물류에 활용하기 위해 ‘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발급 서비스’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. 이 사업은 지난 6월 발표된 ‘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’의 핵심 추진과제인 6대 공공시범사업 중 하나로, 두 기관이 협업해 올해 초부터 진행해왔다.

 

부산항의 환적 물동량 규모는 세계 2위 수준이며 환적화물을 다른 부두로 옮겨 출항하는 타부두환적(ITT)의 경우 전체 환적 물동량의 16%에 달해 항만물류주체 간 원활한 정보공유가 필수적이다.

 

그러나, 현행 ITT는 사례 1~3에 나와있는 대로, 선사가 대상 컨테이너 목록을 작성해 운송사에 제공하면, 운송사는 배차계획을 세워 터미널 운영사와 운송 기사에게 통보하는 과정으로 이루어진다. 이 과정에서 무선, 이메일, 팩스 등을 통해 정보를 전달하면서 데이터 누락이나 오류로 인한 수정작업이 잦았다.

 

또 운송기사에게 터미널 내 컨테이너 상하차 위치를 알려주는 반출입증이 종이로 전달되는 형태라 터미널 게이트에서 운송 차량들의 대기시간이 길어져 지체 현상이 자주 발생됐다.

 

새로 구축될 서비스는 ITT 시 필요한 컨테이너목록(컨테이너 이동 배차계획 컨테이너 위치정보)을 블록체인에 저장·공유함으로써 현행 환적업무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 블록체인을 통해 선사 운송사 터미널 간 단절된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면 불필요한 업무량과 대기시간이 단축될 수 있다. 종이문서가 아닌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전자 반출입증 발급으로 운송기사들의 편의성도 높아질 수 있다.

 

서비스는 이달부터 1년 동안 부산신항 일부 항만물류업체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. 해수부는 시범사업 성과를 분석해 참여기관을 확대해 타 항만 적용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.

 

해양수산부는 “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항만물류에서도 데이터 실시간 공유의 중요성이 점점 대두될 것”이라며 “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블록체인을 통해 우리나라 항만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도록 하겠다”라고 전했다.

 

<출처 : 쉬핑가제트 '18.12.21 보도자료>

 

  

목록보기